계간지

  >   종무행정   >   계간지   >   최근호및지난호

최근호및지난호

2020년 축서사 소식지 신년호
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가람지기 작성일20-02-03 11:44 조회416회 댓글0건

첨부파일


본문

‘마중’은 이토록 정중합니다.

손님을 맞이하는 일처럼

새날을 마중하는 일,

설레임입니다.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