바라밀합창단

도란지대방

그대 힘겨워 하지마세요
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해월화 작성일08-06-28 12:26 조회951회 댓글1건

본문

그대의 모습이
다른이에게 힘이 되고 있습니다.
힘겨움을 이기지 않고
아름답게 거듭나는 것은 없습니다.

작은 꽃 한 송이도
땡볕과 어두움과 비바람을 똑같이 견딥니다.
마을 어귀의
팽나무와 느티나무가 견디는 비와 바람을
채송화와 분꽃도 똑같이 견딥니다.

그대 거기 있다고 외로워 하지 마세요.
살아있는 것 중에
외롭지 않은것은 하나도 없습니다.
들판의 미루나무는
늘 들판 한 가운데서 외롭고
산비탈의 백양 나무는
산 비탈에서 외롭습니다.

노루는 노루대로
제 동굴에서 외롭게 밤을 지새고
다람쥐는 다람쥐 대로
외롭게 잠을 청합니다.
여럿이 어울려 흔들리는 들풀도
다 저 혼자씩은 외롭 습니다.
제 목숨과 함께 외롭습니다.

모두들 세상에 나와 혼자 먼길을 갑니다.
가장 힘들때에도 혼자 스스로를 다독이고
혼자 결정 합니다.

그래서 늘 자기와 마음을 나눌 수 있는
외로운 이들을 찾아 나섭니다.
나만 외로운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
다 그렇게 외롭습니다.

지금 그대곁에 있는
사람도 그대만큼 외롭습니다.
그대가 거기있어 외로운게 아니라
근본적으로 우리 모두는
외로운 존재인 것입니다.

그대가 거기 있는 것 처럼
소박한 모습으로 서서
자기들이 있는 곳을 아름다운 모습으로
바꾸어 놓은 이들이
세상에는 참으로 많습니다.

그들이 이세상을 꽃밭으로 가꾸는 것 처럼
그대도 그렇게 꽃으로 있습니다.
그대 힘겨워 마세요.
그대의 모습이
다른 이에게 힘이되고 있습니다.

댓글목록

혜안님의 댓글

혜안 작성일

맞습지다.!!
우리모두는 외로운 존재라는 생각이
듭니다.

어떻게 하면 외롭지 않을지
사실 방법을 잘 모르겟네요!

그래도 견디는 수밖에는......^^